7월15일 MLB 분석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7월15일 MLB 분석

댓글 : 0 조회 : 293

◈마이애미 (42승 0무 44패 / NL 동부 4위)

가렛 (7경기 1승 3패 ERA 4.33)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를 주로 던지고 커브를 서드피치로 던지는 투수. 패스트볼의 구위는 상당한 수준이나 비중을 늘린 슬라이더의 완성도가 높지 않아 통타당하는 일이 잦다. 다만 제구력에서는 상당히 높은 발전을 이루었고, BB/9을 3이상 줄이며 선발로서의 기본적인 안정성은 나아졌다. 다만 직전 경기에서 2피홈런을 기록하면서 5.2이닝 3실점으로 좋지만은 않았다.


◈피츠버그 (38승 0무 50패 / NL 중부 3위)

톰슨 (15경기 3승 6패 ERA 4.38) 평균 92~93마일의 직구와 컷 패스트볼을 주무기로 삼는 선수. 그러나 꽤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커터의 구종 가치가 마이너스라 지난해에 비하면 난타당하는 경기가 상당히 많다. 지난해에 비해 장타 허용률도 높아져 이미 최근 3경기에서 모두 난타 당하면서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코멘트

선발 안정감에서는 마이애미의 손을 들어주는 것이 옳다고 본다. 물론 직전 경기에서 가렛이 피홈런 2개를 허용하기는 했지만 제구와 커맨드에서 큰 발전을 이루어 안정감을 더했다. 톰슨이 매번 장타를 허용하고 있고 이닝 이팅에서도 큰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피츠버그의 불펜이 상당히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마운드에서 더 안정감을 드러낼 수 있는 쪽은 마이애미 쪽이다. 양 팀의 타격 성적을 감안하면 7.5기준 언더를 점치는 것이 좋겠다.


◈추천 배팅

[[승패]] : 마이애미 승

[[핸디]] : -1.5 마이애미 승

[[U/O]] : 7.5 언더 ▼





콜로라도 (39승 0무 49패 / NL 서부 5위)

프리랜드 (17경기 4승 7패 ERA 4.70) 이번 시즌 상당한 부진을 겪고 있다. 패스트볼 구속이 90마일까지 하락했으며 구위 저하로 인해 플라이볼 비중이 점점 늘고 있다. 상당한 타자 친화구장인 쿠어스필드를 홈으로 쓰는 투수에게는 상당히 치명적인 결과. 패스트볼,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골고루 던지지만 모두 구종가치가 마이너스일 정도로 구위가 상당히 하락한 상태다.


◈샌디에이고 (50승 0무 39패 / NL 서부 2위)

스넬 (9경기 1승 5패 ERA 4.66) 직전 등판에서 6이닝을 1실점으로 버티면서 꽤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번 시즌 전체적으로 기복이 심한 모습인데, 체인지업과 커브를 바탕으로 그라운드 볼 비중도 지난 시즌에 비하면 늘었지만 직구와 슬라이더가 지난 시즌에 비하면 구위가 상당히 떨어져 타자를 압도하는 경기는 상당히 줄어들었다.


◈코멘트

양 팀 선발의 안정감을 장담하기 어렵다. 프리랜드와 스넬 모두 구위 저하로 인해 플라이볼 비중이 작년에 비해 높아졌는데, 쿠어스필드에서는 치명적인 결과로 다가올 수 있다. 스넬도 쿠어스필드에서는 ERA 6.50으로 좋지 못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 경기 양 팀의 타자들이 방망이 성과가 좋았다는 점까지 더해 이번 경기도 화끈한 타격전 양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경기다. 기준점이 11.5이기는 하지만 오버를 충분히 점쳐 볼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스넬이 작년 시즌과 비교해 그라운드볼 비중도 높아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스넬의 땅볼 유도 전략이 먹히면서 장타를 최대한 억제할 가능성이 있다. 이를 감안하면 샌디에이고의 승리를 점치는 것이 좋겠다.


◈추천 배팅

[[승패]] : 샌디에이고 승

[[핸디]] : +1.5 콜로라도 승

[[U/O]] : 11.5 오버 ▲





◈워싱턴 (30승 0무 58패 / NL 동부 5위)

산체스 (7경기 3승 3패 ERA 8.33) 지난 경기 3.2이닝동안 7실점을 하면서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다. 지난 시즌보다 패스트볼의 구속은 올랐으나 되려 구종 가치는 떨어졌다.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플라이볼이 홈런으로 연결되는 빈도도 늘었고 타구가 정타가 되는 비중도 40.5%로 확 늘었다. 지난 시즌보다 볼넷을 내주는 빈도는 늘었지만 투구 내용은 완전히 망가진 지 오래다.


◈애틀랜타 (53승 0무 36패 / NL 동부 2위)

라이트 (17경기 10승 4패 ERA 2.97) 지난 경기에서 7이닝 3실점으로 선발로서의 제 몫은 다했다. 구속이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상승했고, 특히 커브와 체인지업의 완성도를 높이면서 땅볼을 유도해내는 능력이 상당히 발전했다. 커맨드도 상당히 좋아지면서 볼넷을 허용하는 빈도도 적어져 많은 이닝을 소화하는 데 큰 문제가 없다. 전반기가 끝나기도 전에 이미 100이닝을 돌파했다.


◈코멘트

선발 안정감에서는 애틀랜타가 우세다. 특히 장타를 억제하는 능력에서 라이트가 한 수 위. 땅볼을 유도해내는 능력이 비약적으로 상승한 반면 워싱턴의 선발 산체스는 여전히 장타 허용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애틀랜타가 7월 선발 투수들과 불펜투수들의 성적이 전반적으로 좋다는 점을 감안하면 마운드의 힘으로 경기를 잡아낼 가능성이 높다. 다만 애틀랜타 역시 최근 홈런은 나오고 있지만 효율성에서 다소 부침이 커, 많은 점수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 9.5기준으로는 언더가 나올 것이 유력하다.


◈추천 배팅

[[승패]] : 애틀랜타 승

[[핸디]] : -1.5 애틀랜타 승

[[U/O]] : 9.5 언더 ▼





◈뉴욕 양키스 (62승 0무 26패 / AL 동부 1위)

코르테스 (16경기 7승 3패 ERA 2.74) 평균 패스트볼 구속 91마일로 빠른 공을 던지지는 않지만 지난 시즌에 비해 커터를 던지는 비중을 늘렸다. 그 결과 지난 시즌보다 땅볼 비중이 5% 이상 늘며 안정감이 상당히 상승했다. 다만 지난 경기에서는 3.2이닝 동안 2피홈런을 맞으면서 부진했는데, 최근 장타 허용이 상당히 늘어난 것은 우려스러운 일.


◈신시내티 (33승 0무 55패 / NL 중부 5위)

카스티요 (12경기 3승 4패 ERA 2.92)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조합해 경기를 풀어나가는 투수. 7월 두 경기에서 모두 7이닝 이상을 던지면서 안정감 있는 투구 내용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시즌 패스트볼이 잘먹히고 있고 슬라이더의 비중을 늘려 재미를 톡톡히 보고 있다. 뜬공 비중이 지난 시즌보다 늘었지만 인필드 플라이 비중도 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장타 위험보다는 공의 전반적인 구위가 상승했다고 보는 것이 옳겠다.


◈코멘트

선발 안정감에서는 서로 비슷하지만 양키스의 타선의 컨디션이 완벽하지는 않아 카스티요를 쉽게 공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지난 경기 신시내티의 타선이 불을 뿜었지만 선발 투수인 세베리노가 통증을 호소하는 등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었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 이를 감안한다면 7.5기준 언더를 주력으로 삼을 수 있을 전망. 지난 경기 불펜의 활약을 비교해보면 10회 초 스코어링 포지션 상황을 잘 넘긴 양키스가 우세할 가능성이 높다. 후반으로 갈수록 양키스가 힘을 받는 경기가 될 것이다. 다만 이번 시리즈에서 신시내티가 꽤 양키스와 접전을 벌이고 있어 핸디캡(-1.5)을 적용하면 신시내티도 할만 한 승부다.


◈추천 배팅

[[승패]] : 뉴욕 양키스 승

[[핸디]] : +1.5 신시내티 승

[[U/O]] : 7.5 언더 ▼





◈토론토 (47승 0무 42패 / AL 동부 4위)

가우스먼 (16경기 6승 6패 ERA 2.86) 지난 7월 2일 부상으로 인해 2이닝만을 소화하고 내려왔다. 회복이 늦어지면서 복귀가 늦기는 했지만 여전히 주무기인 스플리터의 위력이 상당하다. 지난 시즌에 비해 커맨드도 상당히 안정적인 모습. 현재 9이닝당 피홈런 갯수가 0.2로, 리그에서 최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캔자스시티 (32승 0무 53패 / AL 중부 4위)

TBD 부빅, 그레인키는 아직 로테이션을 돌 차례가 아니고, 그 외 선발 투수들은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토론토 홈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마이너리그에서 선발 투수를 콜업했다는 소식도 없어 이닝을 길게 맡길만한 선수가 부족하다. 헤슬리와 린치의 부상 공백이 매우 뼈아픈 상황이다.


◈코멘트

캔자스시티의 주력 공백이 상당히 크다. 주력 야수 두명이 빠진데다 선발을 누구로 선택할지도 난관인 상황. 사실상 길게 던질 수 있는 투수는 코워 정도가 유일하다. 다만 코워도 커맨드가 좋지 않아 안정감이 떨어지는 투수인 만큼 선발 경쟁력은 토론토가 확실하게 앞설 것이 유력한 상태. 토론토가 핸디(-1.5)를 받아도 안정적으로 승리할 가능성이 높으며, 토론토가 잭 휠러를 조기 강판 시켰을 정도로 직전 경기에서 타격감이 상당히 뜨거웠다는 점을 감안하면 8.5기준으로도 오버는 확실하게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추천 배팅

[[승패]] : 토론토 승

[[핸디]] : -1.5 토론토 승

[[U/O]] : 8.5 오버 ▲





◈탬파베이 (47승 0무 40패 / AL 동부 2위)

라스무센 (14경기 5승 3패 ERA 3.11) 직전 경기 4이닝만을 소화했지만 부상 복귀 전이라 관리와 투구 수 조절 때문이었다. 해당 경기에서도 6개의 삼진을 곁들인 무실점으로 훌륭한 내용을 보여주었다. 올 시즌 새로운 옵션으로 커터를 추가하면서 구종 다양성을 늘렸고, 기본적으로 위력적인 구위를 가지고 있던 포심 패스트볼과 곁들이면서 좋은 투구 내용을 보여주고 있다.


◈보스턴 (47승 0무 41패 / AL 동부 3위)

크로포드 (12경기 2승 2패 ERA 4.50) 마이클 와카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크로포드가 기회를 받았다. 양키스를 상대로 5이닝 무실점으로 꽤 괜찮았다는 점을 높게 산 듯. 기본적으로 탈삼진 능력이 뛰어난 투수지만 역시 문제는 제구다. BB/9이 4.5에 이를 정도로 사사구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다만 크로포드가 롱릴리프로 나오고 선발이 다른 선수로 바뀔 수 있다는 소식이 있다는 점은 감안해야 할 것이다.


◈코멘트

선발 투수진에 구멍이 크게 뚫린 보스턴의 고민이 깊다. 위틀록과 이볼디가 복귀 초읽기에 들어갔지만 적어도 양키스와의 시리즈까지는 기다려야 할 전망. 스토리가 빠진 타선도 힘을 잃으면서 공수주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면서 무기력한 모습만을 노출했다. 라스무센이 긴 이닝을 소화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지만 탬파베이의 불펜 출혈이 크지 않아 충분히 라스무센 이후를 도모해볼 수 있을 것이다. 탬파베이 승리와 7.5기준 언더를 추천하고 싶은 경기다.


◈추천 배팅

[[승패]] : 탬파베이 승

[[핸디]] : -1.5 탬파베이 승

[[U/O]] : 7.5 언더 ▼





◈세인트루이스 (48승 0무 42패 / NL 중부 2위)

허드슨 (17경기 6승 5패 ERA 4.00) 가지고 있는 구종의 수직 움직임이 뛰어난 투수. 기본적으로 땅볼을 유도하는 능력이 뛰어나 장타를 억제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다만 제구가 뛰어난 수준은 아니라 많은 이닝을 소화하는 데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 지난 경기에서는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슬라이더를 봉인하는 모습을 보여 현재는 사실상 투 피치 투수로 보아야 할 듯.


◈LA 다저스 (56승 0무 31패 / NL 서부 1위)

앤더슨 (16경기 9승 1패 ERA 3.15) 공이 빠르지는 않으나 체인지업을 바탕으로 상대를 홀리는 기교파 유형의 투수. 다만 구위가 뛰어나지 않고 구속이 느리다는 한계로 인해 제구가 흔들리면 홈런 공장장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다만 다저스로 이적해 투수 친화구장에서 자주 뛰게 되자 피홈런율이 줄어 안정적인 선발로 변모했다. 지난 경기에서도 이닝 3실점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7월 들어 힘을 더 내고 있는 모습이다.


◈코멘트

다저스의 승리가 유력하다. 이미 지난 경기 후반에 득점권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던 것을 극복했고, 허드슨이 지난 경기에서 잘 던지기는 했으나 문제가 생긴 슬라이더를 사실 상 봉인한 것으로 보여 투구 레파토리가 상당히 단순해진 상황이다. 세인트루이스의 직전 경기 불펜 상황도 믿음직스럽지 못했다. 다만 앤더슨이 세인트루이스 상대로 제법 약했고 구위 자체가 강한 투수는 아니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8.5기준으로는 오버를 충족시키는 경기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추천 배팅

[[승패]] : LA 다저스 승

[[핸디]] : -1.5 LA 다저스 승

[[U/O]] : 8.5 오버 ▲





◈미네소타 (48승 0무 41패 / AL 중부 1위)

그레이 (12경기 4승 2패 ERA 3.03) 지난 경기 4.2이닝 5실점을 기록하면서 패전 투수가 되었다. 표면적인 성적은 좋지만 기복이 심해 들쭉날쭉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잔부상으로 인해 IL만 두 번 갔다 올 정도로 컨디션 관리에 애를 먹고 있다. 전반기에 쌓아놓은 성적을 후반기에 까먹는 패턴이 지속되고 있고, 경기마다 기복도 상당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안정감이 보장되어 있는 선수는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


◈화이트삭스 (42승 0무 45패 / AL 중부 3위)

쿠에토 (11경기 3승 4패 ERA 2.91)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는 아니나 소위 ‘더러운 공’을 던지는 투수. 공의 움직임을 바탕으로 타자의 타이밍을 빼앗고 땅볼을 유도하는 데 능하다. 지난 경기에서도 8이닝 무실점 쾌투를 선보이며 시즌 3승째를 거두었다. 최근 몇 년 간 상당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번 시즌에는 확실히 반등을 한 모습이다.


◈코멘트

미네소타가 정배당을 받았으나 다소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것이 좋겠다. 쿠에토가 미네소타를 상대로 언히터블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그레이의 몸상태와 전통적인 후반기 부진을 감안하면 선발 안정감에서는 확실히 화이트삭스가 위다. 미네소타의 타선이 변수지만 최근 테이블세터들이 부진해 장타에 비해 효율도 다소 부족한 모습을 보인다. 화이트삭스 불펜진에 공백이 있어 8.5기준으로는 오버를 충분히 점칠 만 하지만 미네소타보다는 화이트삭스가 더 유리한 승부로 보여진다.


◈추천 배팅

[[승패]] : 화이트삭스 승

[[핸디]] : -1.5 화이트삭스 승

[[U/O]] : 8.5 오버 ▲





◈컵스 (34승 0무 54패 / NL 중부 4위)

톰슨 (19경기 7승 3패 ERA 3.04) 직전 경기에서 5.2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다. 유일하게 내준 실점도 비자책이었던 만큼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어 갔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플라이볼 비중이 높았지만 메이저리그에서는 철저하게 높낮이를 이용한 피칭을 이용해 땅볼을 이끌어내는 스타일로 변모했다. 지난 시즌에는 던지지 않았던 슬라이더를 레파토리에 추가해 구종의 다양성을 갖춘 것도 효과를 보았다.


◈뉴욕메츠 (54승 0무 34패 / NL 동부 1위)

카라스코 (17경기 9승 4패 ERA 4.55) 베테랑의 관록으로 지난 경기 5.2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다. 다만 많은 나이로 인해 구위가 상당히 줄어 안타와 홈런을 맞는 경우가 잦다. 지난 경기에서는 홈런 없이 7피안타를 내주었지만 그 이전 5경기에서는 모두 피홈런을 내주면서 무너지는 경우도 잦았다. 철저하게 땅볼을 유도하면서 커버하고 있으나 안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자원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코멘트

선발 비교에서는 메츠보다는 컵스의 안정성을 높게 점쳐야 할 듯 하다. 컵스가 지난 경기에서 불펜 필승조를 아낀데 반해 메츠는 지난 경기 불펜에서 피홈런을 기록하면서 안정적이지 못했다. 카라스코의 컵스 상대 전적도 좋지 못해 컵스가 마운드의 힘으로 기적을 바라볼 수 있는 매치다. 다만 컵스의 타격 성과가 최근 상당히 침체되어 있다는 점과 메츠의 타격 성과가 상당히 좋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핸디캡(+1.5)을 적용해 베팅의 안정감을 도모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듯 하다. 언오버(7.5)는 컵스 선발인 톰슨의 메츠 상대 성적이 나쁘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언더를 택하는 것이 좋겠다.


◈추천 배팅

[[승패]] : 컵스 승

[[핸디]] : +1.5 컵스 승

[[U/O]] : 7.5 언더 ▼





◈클리블랜드 (43승 0무 43패 / AL 중부 2위)

맥캔지 (16경기 6승 6패 ERA 3.47) 패스트볼과 커브, 슬라이더를 골고루 던지면서 타자를 요리하는 투수. 지난 시즌까지는 체인지업도 레파토리에 있었으나 구위가 좋지 않아 봉인하고 커리어 하이 시즌을 맞이하고 있다. 제구력에 기복은 있는 편이지만 기본적으로 6~7이닝 정도는 안정적으로 맡길 수 있는 자원. 지난 경기에서도 5볼넷을 내주었지만 6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디트로이트 (37승 0무 51패 / AL 중부 5위)

로드리게즈 (8경기 1승 3패 ERA 4.38) 로드리게즈를 다시 콜업해 기회를 주기로 했다. 다만 선발로 안정감을 주기에는 꺾이는 변화구가 슬라이더 하나뿐이라는 점에서 피칭 레파토리가 다양하지 못하다.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플라이볼 비중이 상당히 늘었고, 제구력도 상당히 나빠졌다. 올시즌 BB/9이 3.9로 선발로 믿고 맡기기에는 커맨드도 부족한 투수라고 볼 수 있다.


◈코멘트

불펜 싸움에서는 디트로이트가 우세하나, 선발 안정감에서는 클리블랜드가 앞서고 있어 결국 투수진은 비등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결국 타선에서 승부가 갈릴 가능성이 높은데, 디트로이트 타선의 활약이 지난 경기에서 괜찮았지만 맥켄지가 디트로이트에게 강하다는 점에서 활약상이 이어질지 알 수 없다. 디트로이트가 결정적인 상황에서 쩔쩔매고 있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 마운드의 힘으로 클리블랜드가 승리를 거둘 가능성이 높으며 8.5언더를 픽하는 것이 좋다. 다만 클리블랜드 타선도 매우 침체되어 있어 핸디캡(-1.5)을 적용하면 디트로이트도 할만한 승부가 될 것이다.


◈추천 배팅

[[승패]] : 클리블랜드 승

[[핸디]] : +1.5 디트로이트 승

[[U/O]] : 8.5 언더 ▼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스포츠중계,메시티비,해외축구중계,해외스포츠중계,메이저리그중계,nba중계,mlb중계,일본야구중계,npb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세리에a중계,무료축구중계,축구중계,무료스포츠중계,농구중계,야구중계,ufc중계,하키중계,nhl중계,느바중계